민간투자사업 확대…기계설비업계 ‘기대감’
상태바
민간투자사업 확대…기계설비업계 ‘기대감’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4.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9건 사업에 45조7000억원 투입…전년보다 20% 늘어
환경분야도 2019년 대비 2배 확충…건설사간 경쟁치열 전망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정부가 민간투자사업을 확대하기로 하면서 기계설비업계의 물량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지난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집행될 예정인 민간투자사업은 89건, 총투자비는 45조7000억원으로 6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투자비는 올해 추진 중인 민자사업의 민간투자비, 건설보조금, 보상비 등을 합한 금액이다. 지난해 민자사업 투자비 규모는 38조1000억원(75건)이었다.

올해에는 특히 환경 분야에서는 2년 만에 2배 가까이 늘었다. 2019년 1조8000억원이었던 환경 민간투자는 올해 3조4000억원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환경사업 중에서는 우선 하수처리 및 소각로 교체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이란 관측이 있다. 노후도가 심하기 때문이다. 하수처리와 소각로 사업은 민간제안→지분투자→EPC(계약을 따낸 사업자가 설계와 부품·소재 조달, 공사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형태)→운영의 프로세스로 진행된다. 대부분 위탁운영(컨세션)사업으로 약 30년간 운영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친환경사업을 새 먹거리로 여기는 국내 건설사들도 늘고 있어 사업제안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SK건설은 올해 하수처리시설 설계 시공업, 탄소 포집 저장 및 이용사업, 자원의 재활용 및 회수된 자원의 매매업 등 다수의 환경 관련 사업을 추가하면서 친환경 사업을 본격화했다. DL이앤씨도 수소에너지와 CCS(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등 친환경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기계설비업계 관계자는 “현 정부가 건설 분야를 ‘적폐’로 몰면서 위축시킨 측면이 있는데, 건설만큼 빠르게 시장에 돈을 풀면서 자금이 아랫목으로 내려가는 효과를 내는 분야가 많지 않다”면서 “코로나 이후 세계적으로 커지고 있는 K자형 경기 회복(대기업과 중소기업·소상공인 간 양극화 심화)에 대한 우려를 극복하는 데도 SOC 투자 확대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