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올해 13조2000억 시설공사 발주
상태바
조달청, 올해 13조2000억 시설공사 발주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1.2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조달청이 올 한 해 총 13조2000억원 규모의 시설공사를 발주한다. 특히 전체 발주금액의 62.8%인 8조3000억원 상당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해 코로나19로 침체된 건설경기 회복을 지원한다. 

지난 25일 조달청이 발표한 ‘2021년 조달청 업무계획’에 따르면, 조달청의 집행 예정 금액은 총 51조1400억원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 보면 물품 구매가 29조9500억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시설공사 13조2000억원, 서비스 7조9900억원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 시설공사 집행액은 지난해 12조9000억원 대비 3000억원(2.27%) 소폭 증가했다.

조달청은 올해 51조1400억원 가운데 63%인 32조2000억원을 상반기 집행할 계획이다. 이 중 시설공사 조기 발주액은 8조3000억원 상당이다. 

조기집행 효과가 빨리 전달될 수 있도록 한시적 계약 특례안도 적극 활용한다. 지난해부터 시행된 계약특례를 오는 6월말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소액 수의계약 한도는 기존 2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상향해 운영한다. 입찰 1회 유찰시 곧바로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입찰과 계약보증금도 50% 인하한다. 납품검사 기일도 기존 14일에서 7일로 앞당긴다. 대금지급 기한은 기존 5일에서 3일로 단축한다. 선급금 지급액도 최대 70%에서 80%로 확대할 방침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조달사업 상반기 조기집행 목표는 지난해 보다 4조4000억원 늘어난 32조2000억원”이라며 “정부에서 마련한 계약특례를 적극 활용하고 긴급공고, 심사기간 단축 등을 통해 최대한 신속하게 조달사업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