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 개발 12년 만에 본격화
상태바
대전역세권 개발 12년 만에 본격화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10.1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한화건설 컨소, 사업 추진 협약 체결
2025년까지 초고층 타워·컨벤션센터 등 건립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낙후된 대전역 일대를 개발하는 사업이 12년 만에 본격 추진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지난 16일 대전 본사에서 대전시 복합2구역(대전역세권) 개발사업자로 선정된 한화건설 컨소시엄과 사업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됐지만 3차례의 민간사업자 공모가 모두 무산되면서 표류된 바 있다.

이에 대전시는 코레일과 함께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성 개선과 공익성 확보 방안 등을 마련해 지난 7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60여일 간의 협상을 거쳐 한화건설컨소시엄을 사업시행자로 결정했다.

사업지는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92만여㎡ 가운데 대전역 인근에 있는 상업지역 부지 3만㎡다. 민간투자 방식으로 개발되며, 총사업비 9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이 곳에 초고층 주거 타워와 프리미엄 비즈니스호텔, 컨벤션센터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특히 소통형 커뮤니티 광장, 복합문화시설 등도 함께 조성한다.

대전시는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건축 및 교통영향평가 등 사업시행인가를 오는 2022년 상반기 중 마무리하고, 2025년 사업 준공을 목표로 각종 인·허가 행정절차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개발사업을 신호탄으로 대전역세권 일대가 새로운 지역경제 허브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