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정유 프로젝트 추가계약
상태바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정유 프로젝트 추가계약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6.2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도스 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현장 위치도.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멕시코 도스 보카스 정유 프로젝트'에서 1억1천만달러(약 1320억원)어치의 파일(Pile) 공사를 추가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계약 내용은 평탄화 작업이 완료된 지반에 고중량 플랜트 유닛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파일 약 6000개를 박는 공사다.

앞서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달 설계가 완료된 일부 플랜트 유닛에 대해 약 4500개의 파일 공사 계약을 먼저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한 프로젝트의 누적 계약금은 약 4억2000만달러(약 5035억원)로 늘어나게 됐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 도스 보카스(Dos Bocas)지역에서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하루 34만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이달 초 직접 현장을 방문해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인력들을 격려하는 등 멕시코 정부가 강력한 의지로 추진하는 국책 사업이라고 삼성엔지니어링은 소개했다.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은 지난해 8월 멕시코 현지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총 6개의 패키지 가운데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 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 1단계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