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컨소·우미·서한 컨소,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제일 컨소·우미·서한 컨소,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3.2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지난해 실시한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결과 발표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지난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변창흠)가 실시한 ‘4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결과, 인천검단은 제일건설 컨소시엄, 행복도시는 우미건설, 인천영종은 서한건설 컨소시엄이 각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선정된 컨소시엄은 LH가 지난해 12월 공고한 2019년도 4차 공모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지난 20일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최종 결정됐다. 특히 이번 공모에서는 민간사업자가 최소 품질기준 이상으로 주택을 설계·시공하도록 지침을 개선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업체는 공모 기준에서 제시된 요건을 충족하는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지구별 여건을 고려한 사업 계획과 주거서비스를 제안했다.

제일건설 컨소시엄(인천검단)은 수요자별 특성에 맞춘 ‘카멜레온 주거동’, 지역과 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친환경 옥외공간계획을 제안했으며, 개인공간이 보장되면서 공동체 생활을 할 수 있는 평면으로 주택을 구성했다.

또 맞춤형 주거서비스로 24시간 돌봄센터 등 안심보육 서비스와 ‘스스로 학습라운지’ 등 전문가 교육서비스, 취업교육실 및 공유오피스 등 교류‧소통서비스를 계획했다.

우미건설(행정중심복합도시)은 임대주거 전문 참여사로서 검증된 주거서비스와 청정단지를 특징으로 한 주거공간을 제안했다. 특히 세대별 수요를 반영한 주거서비스로 신혼부부를 위한 종일 돌봄서비스와 공용거실, 미세먼지 청전단지 실현계획 등을 반영했다.

서한건설 컨소시엄(인천영종)은 조화로운 경관과 다양한 공유공간을 갖추면서 청년들 특성을 반영한 단지를 제시했으며, 국제도시와 보육을 연결하는 글로벌 보육 서비스, 건강관리 및 생활편의 지원, 그룹문화 강좌 등 맞춤형 주거서비스를 계획했다.

LH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와 앞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와의 사업계획 협의를 거쳐 임대리츠를 설립하고 기금출자심의 후 주택건설 착공, 입주자 모집 등의 절차를 통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