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미군기지 주변 개발에 1조3천억원 투입
상태바
정부, 올해 미군기지 주변 개발에 1조3천억원 투입
  • 기계설비신문
  • 승인 2020.02.1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전국 각지의 주한미군 기지 주변 개발을 위한 110개 사업에 모두 1조2926억원을 들인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의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해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6개 부처와 함께 시행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올해 사업비는 지난해 1조1559억원보다 1367억원 늘었다. 신규사업 13개에 377억원이 투입되고 계속사업 79건에 1조1308억원, 완료사업 18건에 1241억원이 각각 사용된다.

분야별로 보면 먼저 반환공여구역 주변지역 개발에 모두 9780억원이 투입된다. 충남 천안시 병천천변 인도 설치, 경기 양주시 양주역세권 개발 등 95개 사업이 대상이다.

반환공여구역 토지매입비로는 인천 캠프 마켓 기지 역사·문화공원 조성 등 3개 사업에 779억원이 지원된다.

또 반환공여구역 개발 12개 사업에는 2367억원이 투입된다. 춘천 캠프페이지 시민복합공원 조성, 동두천 캠프 님블 부지 내 군 숙소 건립 등 사업이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