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한국건설경영협회 신임 회장에 선출
상태바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한국건설경영협회 신임 회장에 선출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2.1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석주 회장.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이  오는 2023년 2월까지 3년간 대형건설사들의 수장(首長)으로 활동한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13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20회계년도 정기총회를 열고,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로 롯데건설 하석주 사장을 회장으로 선출했다.

하 신임 회장은 1958년생으로 1983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한 이래 롯데그룹 기획조정실을 거쳐 롯데건설에서 경영지원본부장과 주택사업본부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하고 2017년 3월부터 롯데건설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롯데건설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래 주택부문의 괄목할만한 성과와 함께 롯데월드타워를 성공적으로 완공한 바 있다.

이어 롯데건설의 수익성 강화와 이를 바탕으로 한 사업 다각화 등으로 롯데건설의 안정적 성장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합리적 의사결정과 온화하고 친화적인 성품으로 건설업계 내외에서 좋은 평판을 받아왔다.

하석주 회장은 이날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책임이 무겁다”며 “건설산업과 업계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2년 출범한 한국건설경영협회는 국내 건설업계를 대표하는 24개 대형건설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대형건설사 단체로 이번 하석주 사장의 회장선출로 향후 위상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