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종합운동장, 올 4월 첫 삽
상태바
증평종합운동장, 올 4월 첫 삽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2.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증평군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오는 4월 증평종합운동장 건립사업에 나선다. 증평 종합운동장 건립사업에는 사업비 300억원이 투입된다. 

증평 초중리 일원 8만㎡부지에 들어서는 종합운동장은 관람석 5000석과 400m 육상트랙, 잔디구장, 본부석 등이 들어서며, 주경기장 옆에는 140m 육상트랙으로 구성된 보조경기장도 함께 건립된다.

사업비는 3단계 지역균형발전전략사업으로 확보한 지방비 150억원과 지역발전 특별회계 150억원으로 충당한다.

앞서 증평군은 2014년 종합운동장 조성 계획 수립하고 주민설명회, 충북도 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등의 단계를 진행했으나, 2017년 승인 심사에서 두 차례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후 홍성열 군수가 지속적인 사업의 당위성을 강조한 끝에 2018년 4월 승인을 받아내고 설계공모, 실시설계용역 등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