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제3전시장 예타 통과…경기도 '환영'
상태바
킨텍스 제3전시장 예타 통과…경기도 '환영'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1.1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세계 마이스 산업 중심 될 것”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이 최종 확정됐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15일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시킴에 따라 경기도, 고양시, 코트라는 신속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춘 코트라 부사장은 지난 15일 오후 고양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정부의 예타 통과 결정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지사는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을 강조하면서 “고양은 서울에서 매우 가깝고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효과나 혜택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고양을 중심으로 경기북부가 그간의 소외와 설움을 벗어나 희망과 비전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렵게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고민할 때”라며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사업이 경기도의 균형발전과 남북교류협력 시대를 대비하는 측면에서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경기도와 고양시, 코트라가 힘을 합쳐 사업이 차질없이 수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킨텍스는 정부의 ‘수도권 종합전시장 건립계획’에 한국을 아시아 무역 중심지로 육성하고자 만들어진 종합전시장으로, 현재 제1전시장과 제2전시장을 합쳐 총 10만8000㎡ 규모의 전시공간을 갖췄다.

그러나 최근 3년 사이 중국, 인도 등에서 20만㎡ 이상 대형전시장 5개소가 건립됨에 따라 아시아 진출을 계획하던 상당수 글로벌 전시행사가 한국이 아닌 중국에 유치되는 등 국제경쟁력에서 밀리는 일이 발생, 제3전시장 건립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돼왔다.

다행히 지난 12월 GTX-A(파주~삼성) 착공으로 주변 교통 인프라가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일산테크노밸리, 방송영상밸리 등 대규모 복합단지 개발계획도 구체화됨에 따라 사업성이 확보돼 이번 정부의 예타조사를 통과하게 됐다.

킨텍스 제3전시장은 현 제1·2전시장 측면에 전시면적 7만90㎡, 연면적 31만973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국비 1437억 원, 도비 1453억원 등 총 4891억원으로 오는 2024년 개장을 목표로 내년 중 실시설계와 착공에 들어가 2023년까지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