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 비방사성 지역부터 추진해야"
상태바
 "원전해체, 비방사성 지역부터 추진해야"
  • 안광훈 기자
  • 승인 2020.01.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산업연 보고서... 공기단축·비용 절감
작업공간 확보·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이점도
원안위 고시 개정 통해 단계별 해체 근거 마련을
지난 2017년 영구 정지가 결정된 고리원전 1호기.
지난 2017년 영구 정지가 결정된 고리원전 1호기.

[기계설비신문 안광훈 기자] 영구 정지되는 원전부지의 효율적인 활용과 비용 절감을 위해 방사성 지역과 비방사성 지역을 구분해 원전 해체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회장 백종윤)가 기계설비산업연구원에 의뢰해 작성된 ‘플랜트설비산업의 원자력해체사업 진출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원전 중 2030년까지 영구정지 대상이 되는 곳은 총 12기. 원전 1기의 해체비용이 약 6500억원으로 추산되는 만큼, 2030년까지 영구정지되는 원전의 해체비용은 약 7조8000억원에 달한다. 

이 보고서는 원전사업부지를 방사성 지역과 비방사성 지역으로 구분해 해체사업을 추진할 경우, 최소 15~20년이 걸리는 원전 해체사업의 공기를 단축할 수 있으며, 인건비 절약 등으로 전체 공사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비방사성지역에 대한 우선 해체작업이 진행됐을 경우, 방사성 지역 해체사업 추진 시 작업공간을 확보하고, 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하는 등 원전해체공사 운영에도 이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현행법 상 방사성 시설에 대한 최종 해체계획을 승인받아야만, 방사선 안전과는 상관없는 비방사성시설에 대해서도 해체사업을 착수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원전의 해체방법과 일정을 규정한 원안위 고시에 ‘비방사성 시설에 대해서는 별도의 해체방법과 일정을 고려할 수 있다’라는 조문을 삽입해 방사성 지역과 비방사성 지역의 해체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보고서는 이러한 조치를 통해 영구정지된 원전부지의 효율적인 활용과 해체비용 절감은 물론, 오랜 세월 원전건설 과정에서 축적되어온 기계설비산업의 기술력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관련 기계설비건설협회 관계자는 “플랜트기계설비산업은 원전의 주요 설비공사를 수행해 온 중요한 원전분야 산업군 중 하나”라며 “앞으로 전개될 해체사업의 경우에도 원전의 구조와 원전설비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필요한 만큼, 기계설비산업이 그 핵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