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지·강일 버스차고지, '콤팩트시티' 조성
상태바
서울 장지·강일 버스차고지, '콤팩트시티' 조성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11.1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신혼부부 주택 총 1800호 공급
차고지 상부 50% 이상 녹지공간 조성
강일 차고지 투시도. [서울시 제공]
강일 차고지 투시도. [서울시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서울 송파구 장지동과 강동구 강일동 버스공영차고지에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11일 장지동 862번지 버스공영차고지(2만5443㎡)와 강동구 강일동 682번지 버스공영차고지(3만3855㎡)에 새로운 콤팩트시티를 조성하는 ‘장지·강일 버스공영차고지 입체화 사업’을 발표했다.

사업 계획을 살펴보면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1800호가 들어선다. 장지 840호, 강일 965호다. 이 중 70%는 1인 주택, 30%는 신혼부부용 2인 주택으로 지어진다.

기존 청년 신혼부부 맞춤형 주택인 ‘청신호’를 적용해 기존보다 1평 더 큰 평면을 제공하기로 했다.

시는 소음과 매연 등 기존 차고지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냉·난방·환기 설비가 갖춰진 건물부터 주차·정비·세차 등 일상 차고지 업무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시설을 개선하기로 했다.

기존 야외 차고지는 지하화하거나 실내 차고지 형태로 변경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이와 함께 지능형 CCTV 등 각종 센서를 활용한 첨단 방재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새로 들어서는 차고지 상부 공간은 50% 이상을 오픈 스페이스 형태의 녹지공간으로 조성하고 도시숲, 스마트쿨링포그 등 수변시설을 활용해 미세먼지와 열섬효과 저감기능도 확보할 방침이다.

또 도서관, 체육시설, 창업·일자리 시설, 판매 시설 등 생활SOC도 함께 만든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이달 중 ‘장지차고지’에 대한 국제현상설계공모를 시작으로 내년 3월에는 ‘강일차고지’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7월까지 설계안을 채택해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하반기 착공, 2024년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장지·강일 차고지 사업은 서울시와 SH공사의 세번째 콤팩트시티 프로젝트다. 

앞서 시와 공사는 북부간선도로 상부에 인공대지를 만들어 공공주택 1000호와 생활SOC를 확충하는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사업'과 경의선숲길 끝 교통섬과 증산빗물펌프장에 청년 맞춤형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연희·증사 콤팩트시티 사업'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