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넵튠' 첫 공개
상태바
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넵튠' 첫 공개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10.2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6 넵튠. [현대자동차 제공]
HDC-6 넵튠. [현대자동차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미래 상용차 비전을 담은 수서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을 최초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HDC-6 넵튠’은 미국 1세대 산업디자이너 헨리 드레이퍼스가 1930년대 디자인한 유선형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았다.

넵튠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와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이미지를 나타났다.

전면부 좌우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얇은 헤드램프는 넥쏘와 함께 현대차의 가장 앞선 수소전기차 기술을 상징하며 측면에는 얇은 푸른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강조했다.

차체 하부를 감싸는 그릴 디자인은 독특한 패턴과 공력성능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현대차는 이번 행사를 통해 수소전기차 리더십과 상용 수소전기차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미래 수서전기 상요차 비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디자이너들의 창의력과 첨단 기술을 통해 탄생한 넵튠은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을 보여준다”며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이테크 이미지를 구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