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설비업체 ‘(주)유성’, 280억원 규모 바이오매스 플랜트 실증기술개발 연구 참여
상태바
기계설비업체 ‘(주)유성’, 280억원 규모 바이오매스 플랜트 실증기술개발 연구 참여
  • 이현경 기자
  • 승인 2021.04.09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환경 공동연구개발 기관 선정

[기계설비신문 이현경 기자] 울산의 기계설비 환경전문 기업 ‘(주)유성(대표 류해렬)’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매스 플랜트 실증기술개발 연구에 참여한다.

유성은 9일 280억원 규모의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환경 관련 연구사업과제에 공동연구개발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미활용 자원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매스 플랜트 실증 기술개발로, 이달부터 베트남 호찌민 지역을 대상으로 4년 9개월간 연구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연구개발비는 국비 지원 233억원을 포함해 총 280억원 규모다.

유성은 베트남 현지의 재생연료를 활용해 에너지화하는 공랭식 연소설비를 개발하게 되며, 현지에 모듈화 형태의 플랜트도 건설한다. 이 설비는 하루 140톤의 연료를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설계된다.

유성은 이 사업에 자사의 핵심 기술인 ‘직접 선회 공랭식 연소기술(국내 15건, 국외 4건 특허 등록)’을 적용한다.

이에 앞서 유성은 베트남 현지 법인으로 관리형 매립장인 40만㎡ 규모 유성비나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또 매립가스(LFG)를 활용한 에너지 전환사업 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온실가스 감축(CDM) 연계사업도 진행 중이다.

류해렬 대표는 “중소기업으로는 드물게 25년간 부설 연구소를 운영해 연구 및 기술개발에 투자해왔다”면서 “이번 연구사업을 계기로 베트남 현지 에너지 사업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권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성’ 기업이 베트남에서 운영하는 고효율 에너지화 소각플랜트 실증화 사업 현장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