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대우건설·GS건설 손잡고 현장안전 강화
상태바
국토안전관리원, 대우건설·GS건설 손잡고 현장안전 강화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4.0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건설현장 재해율 25% 저감 목표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국토안전관리원은 대우건설 품질안전실, GS건설 안전혁신학교와 건설현장 안전관리 체계 선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사진>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국토안전관리원은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발주하고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하는 스마트건설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 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건설현장 재해율 25% 저감을 목표로 '스마트 안전 통합 관제센터' 구축과 '디지털 트윈 기반 현장 안전 관제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업무협약은 이 과제의 성공적 수행과 검증을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에서 각 기관은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건설현장의 산업재해 감소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건설현장 안전관리 체계의 디지털화 등에 따른 대응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강영구 국토안전관리원 시설성능연구소장은 "이번 협약은 국토안전관리원의 연구 성과와 두 민간 건설회사의 노하우를 결합시켜 안전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