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열 회수해 온실가스 감축 기여
상태바
버려지는 열 회수해 온실가스 감축 기여
  • 안광훈 기자
  • 승인 2021.04.0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 지난해 폐열 114만Gcal 지역난방 공급에 활용
열 생산비용 542억원 절감·온실가스 16만톤 감축효과

[기계설비신문 안광훈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지난해 열병합발전소 등에서 회수한 폐열을 지역난방 공급에 활용, 온실가스 감축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지역난방공사는 열병합발전시설에서 전기와 열을 생산하고 난 뒤 굴뚝으로 배출되는 폐열이나 보일러 수질관리 과정에서 버려지는 폐열 등을 다양한 경로로 회수해 지역난방공급에 활용했다고 밝혔다. 폐열 회수량만 약 114만Gcal로, 이는 약 16만 세대가 1년동안 난방과 급탕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이러한 폐열회수를 통해 약 16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여의도 면적 18배 규모의 소나무 숲이 1년 동안 흡수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량과 맞먹는 수치다.

또 542억원에 달하는 열 생산비용을 절감했으며, 에너지 생산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도 그만큼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홍 지역난방공사 안전기술본부장은 “폐열회수는 비교적 저온의 열을 에너지원으로 하는 집단에너지 사업의 장점 중 하나”라며 “지역난방공사는 앞으로도 기존 폐열회수시스템 운영을 공고히 함으로써 버려지는 열을 에너지화해서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