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충북 오송 신청사 29일부터 업무개시
상태바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충북 오송 신청사 29일부터 업무개시
  • 이현경 기자
  • 승인 2021.03.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이현경 기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29일부터 충북 오송 신청사로 옮겨 업무를 시작한다.

환경부는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국무조정실 수도권 소재기관 업무공간 재배치 계획에 따라 서울 광화문에서 청사를 이전해 29일부터 업무를 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청사 위치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오송스퀘어빌딩이다.

충북 오송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위치 안내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제공]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3월 26일부터 28일까지 순차적으로 청사 이전 작업을 진행해 29일부터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 기업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 배출권등록부시스템 등은 주말에 이전하며, 이전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누리집(www.gir.go.kr), 전화 자동응답, 현수막 등을 활용하여 청사 이전을 적극 알리기로 했다.

2010년에 설립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기획총괄팀, 정보관리팀, 감축목표팀 등 3개 팀 총 51명으로 구성됐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 총괄 관리를 비롯해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