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비대면 시스템 운영 등 스마트 업무환경 구축
상태바
HDC현대산업개발, 비대면 시스템 운영 등 스마트 업무환경 구축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2.2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트북 중심 업무환경 개선
지난달 26일 열린 안전·품질 특별캠페인 ‘스마트 제로’ 선포식에서 권순호 대표가 비대면 형식으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현대산업개발이 업무 환경을 스마트 디지털로 적극적으로 바꿔나가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초부터 모바일 환경제공을 통한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PC 지급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가장 큰 변화는 과거 일부 직군을 제외하고 동일한 성능의 데스크톱을 지급하던 프로세스를 개선해 노트북 중심으로 업무 환경을 전환하고 앞으로는 다양한 사양의 노트북을 임직원 개인이 업무에 따라 직접 선택해 사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를 위해 개인별로 매년 35만원을 포인트로 지급하고, 누적된 포인트에 따라 개인별로 노트북을 구매하거나 모니터나 키보드, 마우스 등을 구매해 사용토록 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화상회의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코로나19 이전인 2016년부터 본사와 지사, 현장간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화상회의를 실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 데 이어, 최근 코로나로 비대면 회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이동식 화상회의실도 총 4개소 도입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 1월 협력사와 함께하는 안전·품질 특별캠페인 ‘스마트 제로’ 선포식을 온라인으로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러한 시스템을 기반으로 경영진이 주관하는 회의를 비롯해 주요 회의를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고,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기간에는 각 팀 내의 업무 진행도 화상회의를 적극적으로 활용토록 한 바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018년부터 스마트 디지털 업무 방식으로의 전환에 이어 2019년에는 협업방식 혁신, 보고방식 혁신, 업무처리방식 혁신으로 3가지 변화의 방향을 설정하고, 클라우스 형태의 협업플랫폼을 전사적으로 도입해 업무효율을 높이고 협업 문화를 확산시켜 가고 있다.

지난해엔 스마트프리콘팀을 새로 출범시켜 착공 이전 단계부터 설계와 시공, 원가정보를 비롯한 관련 업무를 통합 관리하고 현장업무를 지원하는 등 본사와 현장의 디지털화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디지털 혁신을 바탕으로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근무 환경을 지원하는 스마트 디지털 환경을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애자일하게 일하는 방식을 정착시켜 나가고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으로 혁신하기 위한 지속적인 변화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