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조합, 코로나19 극복 위해 조합원 지원 앞장
상태바
전문조합, 코로나19 극복 위해 조합원 지원 앞장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2.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급금수수료 인하·연장 보증수수료 면제 등 혜택 제공
전문건설공제조합은 디지털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최고 건설금융기관으로 도약해나갈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KSCFC미래특강 모습.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전문건설공제조합(이사장 유대운, 이하 전문조합)이 내실경영으로 쌓아올린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을 다각도로 전개하며 조합원사 보호와 전문건설업 발전에 전방위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조합원 권익을 중심에 둔 경영혁신을 통해 조합은 최대 경영실적을 연이어 경신해오고 있다. 2018사업년도에는 조합 역사상 최초로 당기순이익 1000억원의 벽을 넘었으며(1086억원), 이듬해인 2019사업년도에는 다시 이를 넘는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1452억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2020년에도 1200억원을 상회하는 당기순이익을 실현할 것으로 예상돼 흑자경영을 이어갈 것으로 확실시 되고 있다.

전문조합은 5조원에 달하는 자본을 바탕으로 5만6000여 조합원사를 위한 안전망 역할에도 앞장서고 있다. 전례 없는 코로나 사태를 맞아 조합은 총 2000억원 규모의 특별융자를 신속하게 제공해 전문건설업계의 유동성 위기를 사전에 예방하고, 선급금수수료 인하, 연장 보증수수료 면제 등의 지원 혜택도 적시에 제공해 코로나로 인한 조합원사의 어려움을 함께 나눴다.

특히 코로나 특별융자는 지금까지 1만3000여 조합원이 1700억원 넘게 이용하며 건설산업을 위한 금융백신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전문조합은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특별융자 신청기간을 연장하는 한편, 기존에 이용 중인 조합원사에 대해서는 상환기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조치해 전문건설업계가 코로나로 인한 충격을 최소화 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한 전문조합은 2021년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는 원년으로 삼고 중장기적인 경영전략 수립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더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고, 코로나 위기 속에서 빛난 비대면 온라인 업무서비스 시스템을 확대해 더 편리한 업무환경 제공에도 힘써나갈 계획이다. 조합 신규가입 절차를 지점 방문 없이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외에도, 조합원사의 업무 편의를 위해 결제 시스템도 개선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보증·융자사업과 함께 주력 사업분야로 자리잡은 공제사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해나가는데에도 힘써나간다. 최근에는 건설공사(조립)공제 상품을 출시해 업역폐지에 따른 조합원사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도 했다.

유대운 이사장은 “2021년은 대내외적으로 조합 경영에 분수령이 되는 중요한 시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진행형인 코로나 위기를 조합원과 함께 극복해나감과 동시에 장기적인 비전 전략을 갖추는 2021년이 될 수 있도록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한다’는 주마가편(走馬加鞭)의 자세로 조합 경영에 더욱 힘써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