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작년 지방정부 5대 인프라사업에 145조 승인
상태바
중국, 작년 지방정부 5대 인프라사업에 145조 승인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2.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재정 악화 공공채무 우려로 투자 확대 억제될 듯"

작년 한 해 동안 중국 중앙정부가 승인한 지방정부의 5대 인프라 프로젝트의 규모가 총 8493억 위안, 한화 약 145조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올해에는 지방정부의 재정 악화와 공공 채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인프라 투자의 확대가 억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15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타이증권(中泰證券) 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 경제정책 총괄기구인 국무원 직속 국가발전개혁위원회로부터 승인받은 중국 지방정부의 5대 인프라 프로젝트 규모를 8493억 위안으로 추산했다.

작년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중국 지방정부의 5대 인프라 프로젝트 가운데 가장 사업비가 많이 드는 프로젝트는 총 4741억 위안(약 81조 원)의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웨강아오 대만구'(Greater Bay Area) 교통 네트워크' 프로젝트다.

웨강아오 대만구 프로젝트는 광저우, 선전, 둥관, 후이저우, 주하이, 포산, 중산, 장먼, 자오칭 등 광둥성 9개 주요 도시와 홍콩과 마카오를 연결하는 거대 경제권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시진핑 주석의 역점사업이기도 하다.

웨강아오 대만구 교통 네트워크 프로젝트는 이 가운데 교통 분야 프로젝트로, 웨강아오 대만구의 주요 도시를 오는 2025년까지 총 4700㎞에 달하는 고속철도와 도시 교통망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어 '지난(濟南) 도시 교통망' 프로젝트에 총 1154억 위안(약 19조10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추산됐다. 이 프로젝트는 산둥성 성도인 지난시 주변에 총연장 604㎞의 지하철을 오는 2025년까지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밖에 △닝보 도시 교통망 프로젝트(사업비 875억9000만 위안) △베이징∼슝안신구 도시 간 철도 프로젝트(사업비 871억1000만 위안) △청두∼다저우∼완저우 고속철도 프로젝트(사업비 851억 위안)도 사업 승인을 받았다.

한편 중국의 고정자산 투자는 작년 51조9000억 위안(약 8920조 원)을 기록, 2019년보다 2.9%가량 증가했다. 동시에 국내총생산(GDP) 대비 총부채 비율도 2019년 246.5%에서 2020년 270.1%로 늘었다.

중국 정부의 싱크탱크인 국가금융·발전실험실(NFID)은 보고서를 통해 "투자 안정화는 경제발전 안정화의 핵심 요소"라며 "지방정부의 부채 증가는 인프라 투자에 치명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올해 인프라 투자 확대가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