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탄소 제로 도시 ‘더 라인’ 만든다
상태바
사우디, 탄소 제로 도시 ‘더 라인’ 만든다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1.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110조∼220조원 투자… 초고속 운송수단 구축
[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사진>가 자동차와 탄소배출 등이 없는 첨단 신도시 ‘더 라인’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10일 블룸버그통신 보도 등에 따르면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날 이례적으로 방송에 직접 출연해 메가 신도시 개발 계획인 ‘네옴’(NEOM)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00만명이 거주할 수 있는 ‘탄소 제로’ 신도시 ‘더 라인’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와 도로가 없이 이동할 수 있는 초연결 미래 공동체 망으로 소개된 더 라인은 올해 1분기부터 건설에 들어가며 2030년까지 1000억달러(약 110조원)에서 2000억달러 정도가 투자될 계획이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길이 170㎞ 규모인 ‘더 라인’내 이동 시간은 길어야 20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곳에는 초고속 운송 수단 등이 구축될 것이라는 설명도 제시됐다.

더 라인은 네옴 프로젝트의 첫 번째 구체적인 대형 개발사업이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3년간에 걸친 준비작업을 통해 더 라인 건설계획을 완성했다면서 사업비는 정부 네옴 예산과 국영 공공투자펀드(PIF), 외국 투자 유치 등으로 조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옴은 사우디의 보수적인 종교·사회적 관습과 법률적 제한에서 벗어나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와 같은 주거·관광·비즈니스 특구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