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설비기술 상식] 우리나라 난방설비의 변천①
상태바
[기계설비기술 상식] 우리나라 난방설비의 변천①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1.1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탄 구들 난방

우리나라의 난방설비는 산업과 과정과 연료의 변천 및 전력생산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난방을 위해 수렵시대에는 모닥불 등 직화난방을 이용했으나 농경시대 이후 인류가 정착하면서부터는 아궁이와 이를 이용한 온돌 난방방식이 발달해 왔으며, 현재도 이 방식이 도시를 제외한 농촌지역에 종종 이용되고 있다.

보일러 기술이 발달하면서 연탄보일러, 기름보일러, 가스보일러 등 개별보일러 난방이 주류를 이뤘으나 대단위 아파트 단지나 신도시 등이 건설되면서 대형 보일러를 이용한 중앙난방, 집단에너지 공급시설을 이용한 지역난방 등도 활발하게 보급됐다.

1956년 행촌동 시범사업에서 연립주택이 총 14평 규모로 모두 52호가 건설됐다. 각 호는 2개 층으로 구성된 복층형으로, 1층에 방 2개와 부엌, 2층에 방과 욕실을 배치했으며 각 호별로 난방설비가 설치됐는데 1층에만 온돌이 적용됐으며 2층에는 난방시설이 없었다.

이후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아파트 등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에서 연탄아궁이와 블록식 구들을 깔고 그 위에 시멘트 모르터로 미장해 온돌난방을 했으며, 연탄아궁이에서 발생하는 연탄가스의 중독을 막기 위해 굴뚝 최상부에 연탄가스 배출기를 설치했다.

연탄아궁이를 이용해 난방은 물론 취사도 하고 물을 데워 온수로도 사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