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 목2동 '엄지마을' 정비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서울 양천구 목2동 '엄지마을' 정비사업 본격 추진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1.0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서울시는 양천구 목2동 일대 엄지마을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으로 지정·고시하고 본격적인 정비사업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현재 543가구 규모인 이 구역은 단독·다가구·다세대주택 등이 밀집한 저층 주거지로, 구역 내 건축물의 70% 이상이 20년 이상 된 노후 주택이다.

전체 부지 6만8317㎡의 24.3%인 1만6625㎡에는 노후주택 철거 후 약 300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를 신축하는 `가로주택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나머지 구역의 노후주택은 집수리 비용을 보조하거나 융자하는 `가꿈주택사업'으로 정비된다.

공동이용시설 공사는 2023년에 시작되며, 가로주택정비사업은 5년 내 사업 완료를 목표로 추진된다. 시는 엄지마을이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 요건을 갖출 수 있도록 도시계획상 도로를 새로 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