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사우디서 새해 첫 해외 수주 쾌거
상태바
현대건설, 사우디서 새해 첫 해외 수주 쾌거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1.1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억달러 규모 초고압 송전선 건설공사 진행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현대건설이 2021년 새해 해외 수주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건설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사우디 중부 전력청(SEC-COA)이 발주한 1억 994만 달러(한화 약 1264억원) 규모의 ‘Hail(하일) 변전소~Al Jouf(알 주프) 변전소 구간 380KV 송전선 공사’의 정식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우디 중북부 하일에서 알 주프까지 375km 구간을 연결하는 초고압 송전선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올해 1월 착공 이후 2022년 10월 완공이 목표로 공사기간은 총 22개월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의 경우 현지 업체의 공격적인 수주 경쟁 속에서도 자사에 대한 사우디전력청의 신뢰가 밑거름이 되어 맺은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 사우디 건설시장을 선도하는 탑티어(Top-Tier) 건설사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수주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