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올해 조달계약 32조2000억원 상반기 조기 집행한다”
상태바
조달청 “올해 조달계약 32조2000억원 상반기 조기 집행한다”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1.01.1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상반기 조달부서장 영상회의 개최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조달청이 조달계약 32조2000억원 규모를 올 상반기에 조기 집행한다.

조달청은 지난 11일 본청 부서장과 13개 지방조달청.소속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상반기 조달부서장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혁신·상생·국민안전을 목표로 혁신조달 확산과 디지털 퍼스트(Digital First) 혁신에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조달기업을 위해서는 조달계약 조기집행, 보증·인증 부담경감, 정당한 대가지급 등 상생 조달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시험·접종장비 긴급조달, 독감백신 조달계약 개선, 비상용 마스크 비축관리 등 ‘국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기로 했다.

또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 조달사업 집행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올해 외자구매를 제외한 조달계약은 지난해(48조 545억원) 대비 6% 증가한 51조1400억원으로 전망된다.

이 가운데 63%인 32조2000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해 경제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집행규모(27조8400억원)에 비해 16% 증가한 규모다.

이밖에 조달청 예산사업인 혁신제품 구매(445억원),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21년분 230억원) 등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

한편 조달청은 지난해 조달계약을 비롯해 비축, 조달지원사업을 합해 역대 최대인 69조1000억원의 조달사업 실적을 기록했다.

조달사업법전면개정을 통해 조달정책심의위원회, 혁신조달, ‘조달의 날(매년 9월 30일)’ 등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코로나19에 대응한 공적마스크 12억장 긴급조달, 1억5000만장의 마스크 비축 등 공공조달이 양적·질적 성장을 거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올해 정부는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을 경제정책의 목표로 잡고 있다”며 “연간 135조원에 이르는 공공조달이 기업의 위기극복을 돕고 국민 안전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국민경제의 혁신성장을 위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