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쪽방촌 정비사업 본격 추진···2022년 착공
상태바
대전역 쪽방촌 정비사업 본격 추진···2022년 착공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1.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주택지구 지정·도시재생뉴딜사업 확정 고시로 행정절차 마무리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사업이 내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을 위한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이 지난 8일자로 확정 고시됨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공공주택사업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을 결합해 대전역 인근 노후 쪽방촌을 정비해 주거취약계층을 지원하고, 구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된다.

작년 4월 LH, 국토교통부, 대전시 등 관계기관이 해당지역 정비방안을 발표하고, 12월에는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다. 이달 도시재생뉴딜사업이 확정 고시되면서 사업 착수를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됐다.

앞으로 LH는 대전동구, 대전도시공사와 함께 공공주택사업 시행자로서 기존 주민들을 위한 임대주택 250호와 더불어 청년층 행복주택 450호, 분양주택 7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LH가 총괄사업관리자로 참여하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추진된다.

주요 내용으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로컬비즈플랫폼(D-Bright), 어울림그린센터(D-Cube), 지역문화관광거점(D-Tower) 조성 등 ‘경제생태계 복원사업’과 함께 취약계층 주거지원을 위한 ‘사회안전망 시스템 복원 사업’ 및 임시이주 대책을 담은 ‘주거거점·공동체복원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주상복합 및 상업·업무시설 부지 조성을 통한 민간투자 유치와 함께 한국철도공사의 철도산업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등이 이뤄진다. 입주 목표는 2025년 말이다.

이를 위해 LH는 오는 3월 조사설계용에 착수한 뒤 입체적 도시공간 마스터플랜 수립과 건축설계공모를 시행하고, 2022년 조성공사·주택건설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쪽방촌 정비와 주변지역 재생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쪽방주민의 재정착을 지원하는 ‘따뜻한 정비사업’이 확산되도록 지자체와 함께 추가사업을 발굴해 공공디벨로퍼 역할을 수행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