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해외건설 수주 351억불···전년비 57% 증가
상태바
작년 해외건설 수주 351억불···전년비 57% 증가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1.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이후 최대…중남미 수주 급증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작년 코로나19에도 해외건설 수주액이 연초 목표액을 크게 초과해 최근 5년새 가장 많은 실적을 달성했다.

국토교통부는 7일 작년 한 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총 351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당초 목표액인 300억 달러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이는 전년(223억 달러) 대비 57.3% 증가한 규모로, 최근 5년간 수주실적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건설사들의 연간 해외건설 수주액은 2010년 700억달러를 돌파한 이후 2014년까지 매년 500억달러 이상 유지해 왔으나 2016년부터는 대외여건 악화 등으로 300억달러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작년에는 총 359개사가 98개국에서 567건, 351억달러를 수주했다. 지역별로는 △중동(37.9%) △아시아(33.0%) △중남미(19.7%) 순이다.

중동지역 수주 실적은 전년 대비 179.5% 반등한 가운데 중남미 지역에서는 전년보다 2367% 늘어난 69억달러를 수주했다.

공종별로는 플랜트(산업설비) 수주가 절반 이상(53.0%)으로 여전히 높은 비중을 보다. 뒤이어 토목(28.0%), 건축(14.3%) 등 순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해외건설 수주 모멘텀이 올해에도 이어질 수 있도록 고위급 수주 지원, 팀코리아 플랫폼 구축, 금융·투자 지원 등 전방위적 수주지원 활동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