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계획 "원대한 계획이 아니어도 좋아"
상태바
신년 계획 "원대한 계획이 아니어도 좋아"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1.01.0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거품 안 되려면 소소하고 구체적으로

실현가능한 목표 세우고 다른사람과 함께 도전을
목표를 주변에 공개하거나 장기목표도 세워야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금연과 다이어트. 연말연초에 가장 많이 회자되는 단어가 아닐까. 진부한 다짐이지만 결심할 때만큼은 진지하다. 문제는 작심삼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일 뿐. 그만큼 연초에 다짐한 일을 연말까지 지키기 무척 어렵다.

목표를 세우고 실행하기 위해서는 동기부여가 중요하다. 하지만 동기를 찾기가 생각보다 어렵다. 원대한 계획 말고 성공할 수 있는 작은 계획부터 세워보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소소한 계획들로 마음을 다잡으면 성공률을 높이고 성취감도 느낄 수 있다.

새해 결심을 지키기 위한 5가지 간단한 팁을 소개한다.

Step 1. 작은 것부터 시작
실현 가능한 목표를 세우는 게 성공을 위한 지름길이다. 심리학자 레이첼 웨인스타인은 대부분의 문제는 처음부터 큰 목표를 세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레이첼은 “새해에는 완벽히 다른 사람이 될 수 있으리라는 잘못된 추측” 탓이라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마라톤이란 목표를 세우기 전에 우리는 단거리부터 훈련해야 한다. 요리 배우는 것이 목표라면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주방 일에 참여하는 것으로 시작할 수 있다.

빨리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장기적으로 결실을 보는 것이 필요하다. 레이첼은 “변화는 실제로 오랜 시간에 작은 변화들이 모여 나타난다”고 조언했다.

Step 2. 구체적인 목표 세우기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추상적인 계획을 세워서는 안 된다.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목표가 필요하다

간혹 어떻게 실행에 옮길지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 없이 목표를 세우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경우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세부적으로 실천 계획을 생각하고 지킬 수 있는 방법을 먼저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면 ‘헬스장을 화요일 오후와 토요일 아침에 다니겠다’는 목표가 ‘더 자주 헬스장을 가겠다’는 추상적인 생각보다 실현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구체적인 목표는 새해 계획을 연말까지 지속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Step 3. 함께하기
다른 사람과 함께하는 것도 좋은 동기 부여가 될 수 있다. 친구와 함께 도전하거나 자신의 목표를 주변에 공개하는 것도 방법이다.

영국 워릭대학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목표가 다른 사람에게도 중요한 일이 될 때 지킬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목표 달성이나 추가적인 도움을 받기 위해서라도 주변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은 다짐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Step 4. 실패를 극복하기
다짐이 때론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 만약 연초 세운 계획이 난관에 부딪혔다면 재평가하는 시간을 가져보자.

‘어떤 문제에 직면했는가?’ ‘어떤 방법이 가장 효과적일까?’ ‘비효율적인 건 무엇일까?’를 고민해보고 이를 극복할 대안을 스스로 찾아야 한다는 의미다.

보다 현실적이고 냉철하게 살피고, 작은 성공이라도 기뻐해 보자. 결심을 계속 유지하고 싶다면 의지를 강화시킬 다른 방법을 찾아 시도하는 것도 좋다.

예를 들면 건강하게 먹으려면 밀가루 대신 현미 등을 섭취하는 식단을 구성해야 한다. 포화 지방을 줄이고 싶다면 튀김 요리 대신 채소 위주로 먹어야 한다.

Stpe 5. 장기적인 목표 세우기
작은 목표에만 그쳐선 안 된다. 장기적인 목표도 함께 세워야 한다. 이는 의지력만 갖고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새해 결심에 있어 가장 최선은 모호하고 과도한 목표가 아니라 자신을 위한 단기계획에 기반한 장기적인 달성 계획을 세우는 것이다. 만약 스포츠에 관심이 없던 사람이 운동선수가 되겠다는 계획은 불가능하다. 대신 매일 즐길 수 있는 운동거리를 찾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도움을 받는 것을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2021년 진부한 계획이 아닌 자신에게 꼭 필요하고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계획부터 세우고 실천해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