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품질혁신 산실 '기술혁신센터' 완공
상태바
현대건설기계, 품질혁신 산실 '기술혁신센터' 완공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11.2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하 40도부터 영상 80도까지 극한환경에서 장비 성능 점검
현대건설기계가 준공한 기술혁신센터 전경.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6일 경기도 용인에서 품질혁신의 산실(産室)이 될 '기술혁신센터' 준공식을 갖고 브랜드 신뢰도 강화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총 770여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9월에 착공된 기술혁신센터는 약 4만㎡(1만2200평) 규모의 부지에 신뢰성 평가동 및 완성장비 성능시험동 등으로 조성됐다.

이곳에선 약 100명의 연구인력이 16개소의 시험실에 상주하며 부품부터 완성장비에 이르기까지 품질연구와 검증을 통합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특히 센터 내에 첨단 ICT기술을 접목한 통합관제시스템실을 마련해 기존 군산 내구성센터와 기술혁신센터 내 시험실과 시험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각종 데이터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신뢰성 평가동에는 영하 40도부터 영상 80도까지의 극한환경에서 장비 성능을 점검할 수 있는 대형 환경챔버를 비롯해, 각종 시뮬레이터와 최첨단 시험 측정 장비도 설치해 개발단계부터 철저한 사전검증이 가능하게 됐다.

이 밖에도 기술혁신센터에선 강화되는 배기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기술과 고효율·소음저감기술, 가상검증 시스템 고도화 등 다양한 연구 및 시험도 진행될 예정이라 건설장비 품질 및 기술 고도화의 산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경기 침체 상황에서도 품질혁신을 위한 투자에 결코 타협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개발 단계에서부터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고객의 신뢰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