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트 현장 추락사고 예방대책 없나
상태바
플랜트 현장 추락사고 예방대책 없나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11.3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 비계 의무화한 정부 대책, 현장 따라 ‘적용 불가능’
전문가 “복잡한 설비구조 맞춤형 강관비계 설계도서 중요”
원자력발전소 등 산업 플랜트현장에서 구조검토 등을 거친 맞춤형 강관비계를 사용해야 한다.
발전소 등 산업 플랜트현장에서 구조검토 등을 거친 맞춤형 강관비계를 사용해야 한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정부가 건설현장 추락사고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지난해 4월 추락사고 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플랜트 건설현장에서는 이러한 대책만으로는 사고를 줄이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건설업의 추락으로 인한 사고사망자는 최근 5년간 1369명이 발생했다. 연평균 270여명이 추락으로 목숨을 잃는 셈이다. 주요 원인으로는 작업발판 불량 설치, 안전난간 미설치로 조사됐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작년 4월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 대책은 공공 건설현장에서 시스템 비계 사용을 의무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시스템 비계가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올 초에는 민간공사로 확대하기 위해 국가건설기준코드를 개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실제 건설현장 중에는 시스템 비계를 적용하기 힘든 현장이 존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 건설현장은 시스템 비계 적용이 가능하지만, 배관이나 설비가 복잡하고 비정형적인 구조로 된 플랜트 현장에는 이를 적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시스템 비계를 적용할 수 없는 현장에 대해서는 구조검토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구조안전 전문가는 “배관이나 기계설비가 복잡한 구조로 돼 있는 플랜트 설비에는 정부가 의무화하고 있는 시스템 비계를 적용하는 것이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며 “아직도 플랜트 현장에서 강관 비계를 고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건설당국은 이러한 현장에 대해 강관비계 설치 시 조립도와 구조 계산서를 포함한 작업계획서를 작성해 감독자에게 승인받은 후 작업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여전히 구조검토 등에 대한 인식 이 부족해 사고위험에 노출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안전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또 다른 전문가는 “강관비계는 경험에 의해 주먹구구식으로 설치돼 작업자들이 사실상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며 “구조검토 없이 설치할 경우 붕괴로 이어져 목적물에 피해를 줄 뿐 아니라 산업재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구조 안전성 확보가 필수”라고 말했다.

이어 “플랜트 건설현장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맞춤형 강관비계 설계도서 작성이 선행돼야 한다”며 “이와 관련해 업계의 인식 개선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