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프랑스, 포스트 코로나 기술협력 시동
상태바
한-프랑스, 포스트 코로나 기술협력 시동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11.2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그린·바이오분야 협력방안 논의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프랑스 경제재정부와 공동으로 23일 ‘제6차 한-불 신산업 기술협력 포럼’을 화상으로 개최했다.

본 포럼은 그간의 공동R&D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협력 파트너 발굴 및 협력과제를 도출하는 자리로 2014년 당시 재정경제부 장관이었던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되어 올해로 6차를 맞이했다.

그간 양국 정부는 자율차, 디지털 헬스케어, 디스플레이, IT융합 등 6대 분야 총 14개 과제에 약 315억원을 지원해 신시장 개척, 혁신제품 개발 등의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진행을 통해 국내 106개, 프랑스 59개 기업, 연구소, 대학 등이 머리를 맞대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신산업 분야의 기술협력 활동을 지속해 나간다는데 의미가 있다.

포럼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양국의 협력 전략에 대해 공유하고 그간 진행됐던 협력 사업들의 평가, 신규 협력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자리를 가졌다.

특별연사 세션에서는 프랑스 대표 에너지기업 ‘토털사’ Alban d’hautefeuille 총괄이사가 프랑스의 해상풍력 기술과 한국 그린뉴딜 정책과의 연계방안에 대해 발표했고 코로나19 진단키트 국내 수출기업 ‘바이오니아사’ 박한오 대표는 코로나19 위기 속 양국 협력이 필수적인 바이오 세부 기술 분야를 제시했다.

협력 세션에서는 한-불 공동R&D프로그램 지원현황 소개와 함께 최근 종료된 공동R&D과제의 성공사례를 공유했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제6차 한-불 신산업 기술협력 포럼’ 영상 메시지 환영사를 통해 “프랑스는 한국 산업발전 과정에서 항공 및 고속철도 기술 등을 전수하며 항상 든든한 조력자가 돼 줬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거대한 변화 속에 한국-프랑스 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차원의 혁신을 도모하고 함께 기술패러다임을 선도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