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설비 엔지니어를 찾아서
상태바
기계설비 엔지니어를 찾아서
  • 안광훈 기자
  • 승인 2020.11.1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해도 괜찮을 ‘새로움’이 가득한 영역”
동양비엠에스 ‘여성 엔지니어 3인방’
‘숨은 SNS 활동가’ ‘현장 지원 완벽 추구’ ‘효율적 시스템 설계’
여성의 섬세함·두려움 없는 도전으로 ‘미래 건설산업’ 이끌 동량
동양비엠에스의 여성엔지니어 3인방 김누리, 궁민지, 정민영 엔지니어.

한 치의 오차도 용납하지 않는 건설현장에서는 여성만의 특유한 섬세함이 그 빛을 발하기도 한다. 4차 산업기술과의 접목을 통해 자동제어시장에서 새로운 변화를 이끌고 있는 동양비엠에스(대표 김태수)의 여성엔지니어 3인방(김누리, 궁민지, 정민영)을 만나 그들의 역할과 포부를 들어봤다.

맏언니인 김누리 과장은 제품테스트와 신뢰성 검사를 담당하는 이 회사 베터랑 엔지니어다.

그녀는 현장에서 이슈사항이 발생하면 즉시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해 설치와 운용이 용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업무를 책임지고 있다.

김누리 과장은 “업무가 단순하지 않고 계속해서 새로운 것을 알아가는 것에 흥미를 느껴 ‘이 일을 평생해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경험도 꽤 쌓여 이제는 자신의 영역을 타인에게 소개하는 꽤 유명한 SNS 활동가이기도 하다.

그녀는 “처음 SNS를 시작하게 된 것은 스스로 잘 모르는 내용에 대해 다시 한번 공부하고, 이에 대한 개념을 정립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현장 프로그램 초안 작업을 담당하는 궁민지 대리는 김누리 과장의 학교 후배다.

김 과장의 추천으로 자동제어 업무를 시작했지만, 알면 알수록 배워야 할 것이 많다는 점에 이 업무에 푹 빠져들게 됐다고.

궁민지 대리는 “시운전 엔지니어들이 현장에서 어려움이 없도록 그래픽 프로그램을 작성해주게 되는데, 이때 더 잘 해봐야 겠다는 욕심을 낼 수록 완성도 높은 결과물이 나온다”며 “자기계발을 통해 스스로의 역량을 키워 현장 시운전을 직접 뛰는 엔지니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여성엔지니어 3인방 중 막내인 기술영업부 정민영 사원은 현장도면을 설계하고 견적을 제출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정민영 씨는 “계속해서 새로운 일을 찾아나갈 수 있는 기술을 배워야겠다는 생각에 공업대학교를 진학한 것이 자동제어업계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라고 소개했다.

그녀는 “자동제어 설계 시 기계설비 도면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 기계설비 도면을 완벽하게 읽을 수 있는 실력을 배양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자신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고, 새로운 도전에 주저함 없는 그녀들이 미래 건설산업을 이끌 주인공임을 의심치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