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콰도르 과야킬시와 ‘스마트시티 협력 MOU’ 체결
상태바
서울시, 에콰도르 과야킬시와 ‘스마트시티 협력 MOU’ 체결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10.3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서울시가 에콰도르 과야킬시(Guayaquil)에 ‘서울형 스마트시티’ 정책을 수출한다.

서울시는 30일 ‘서울시-과야킬시 간 스마트시티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온라인 체결식에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신시아 비테리 히메네스(Cynthia Fernanda Viteri Jiménez) 과야킬 시장 등이 실시간으로 접속해 진행됐다.

협약 주요 내용은 서울시 IT 기반 스마트시티 정책을 바탕으로 △과야킬시의 치안, 교통 통합관제센터 구축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시스템 구축 등 컨설팅 및 지원 △향후 스마트 교육, 헬스 서비스 등으로 협력 범위 확대 △과야킬시와 산하기관 공무원의 스마트도시 역량 강화 교육 등이다.

과야킬시에 수출되는 서울형 스마트시티 정책은 양 도시 간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양 도시는 서로의 정책을 공유하고, 과야킬 시에 맞는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 서울시는 과야킬시와 스마트시티 협력 범위를 단계별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과야킬 시장은 △무료 와이파이 △원격교육 △시민과 실시간 의사소통 및 정책결정을 위한 디지털 플랫폼 △ITS 인프라 구축 △스마트 재난 관리시스템을 비롯한 스마트통합 솔루션 등의 분야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과야킬시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교통·방범 중심 스마트도시 수요가 높은 페루, 엘살바도르 등 중남미 다른 도시들과의 교류·협력 사업으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에콰도르 과야킬시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서울형 스마트시티 모델, 스마트기술을 기반으로 한 코로나시대 교육격차 해소 정책 등 서울의 다양한 스마트시티 공공서비스를 공유하겠다”며 “한국 우수기업들의 에콰도르 진출도 한층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해외수요가 높은 교통, 스마트도시와 같은 우수 정책을 ODA 재원 등을 활용해 해외도시와 공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외 34개국 60개 도시·기관에 8천억 원 규모의 85개 사업을 수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