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미얀마 경제협력 산단 조성공사 국제입찰 공고
상태바
LH, 미얀마 경제협력 산단 조성공사 국제입찰 공고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10.2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곤지역 127만3천㎡ 규모 1단계 구간 대상
사업비 2천742만불·공사기간 24개월 예상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한국-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KMIC) 조성을 위해 미얀마 건설부, 글로벌세아(주)와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 KMIC Development Co, Ltd.가 지난 19일 KMIC 1단계 단지 조성공사 국제입찰 공고를 시행했다고 20일 밝혔다.

KMIC는 아세안 지역에 LH가 주도하는 최초의 산업단지다. 중국, 일본 등 경쟁국이 미얀마에서 앞다퉈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시점에 한국과 미얀마 양국간 경제 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산업단지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사업은 미얀마 양곤시에서 10km 떨어진 야웅니핀 지역 내 224만9000㎡ 규모로 2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공고된 1단계(127만3000㎡) 구간의 발주금액은 2740만 달러, 한화 약 327억원 상당이며, 공사기간은 24개월이다.

LH는 작년 8월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건설부 도시주택국(DUHD), 한국의 글로벌세아(주)와 함께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합작계약’을 체결하고, 9월 문재인 대통령, 미얀마 부통령, 현지 교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열렸다. 

합작법인은 올 4월 산업단지 실시설계에 착수했다.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위험 속에서도 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지난 8월 실시계획이 승인되고, 현재는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진행 중이다.

LH 변창흠 사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세계적인 경제위기 속에서 이번 공고를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과 함께 미얀마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신남방정책의 핵심인 KMIC 조성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향후 현지 산단에 진출할 국내 기업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도로, 정수장, 전력 등 외부 기반시설은 한국정부 자금(EDCF) 지원을 통해 설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