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부산 대연8구역 재개발 수주
상태바
포스코건설, 부산 대연8구역 재개발 수주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10.1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최대어 정비사업 따내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포스코건설이 올해 부산 최대 정비사업인 대연8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지난 18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대연8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전체 조합원 1195명 가운데 1180명(사전투표 포함)이 의사를 밝혔다. 15명은 기권했다. 1180명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639명(54.2%)의 표심을 사로잡았다. HDC현대산업개발·롯데건설 컨소시엄은 541표(45.8%)를 획득했다.

포스코건설은 앞서 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고충을 해결하겠다며 가구당 3000만원을 민원처리비로 지급하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세웠다. 재개발·재건축 사업에서 가장 낮은 공사비(3.3㎡당 436만5000원)로 시공하겠다면서 조합원을 설득한 것도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조합원 한분 한분들께 단독입찰과 함께 정직하고 진심을 담은 제안을 약속드린 결과, 조합원분들께서 포스코건설의 의지와 진정성을 믿어주신 것으로 생각한다"며 "회사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결집해 부산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하겠다. 지역내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연8구역 재개발 사업은 부산 남구 대연4동 1173 일원에 아파트 30개 동, 3516가를 짓는 게 골자다. 사업비가 9000억원에 이르는 올해 하반기 최대 도시정비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