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인공지능 활용 ‘가스터빈 운영 소프트웨어’ 개발
상태바
한전, 인공지능 활용 ‘가스터빈 운영 소프트웨어’ 개발
  • 안광훈 기자
  • 승인 2020.10.1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축기 성능저하 예측 통해 연간 44억원 유지보수 비용 절감 기대

[기계설비신문 안광훈 기자] 한전이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운영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한전은 지난 14일 독일 지멘스와 공동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가스터빈 압축기 성능저하 예측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가스터빈은 압축된 공기를 연료와 함께 고압 조건에서 연소시킨 가스로 터빈을 회전시키고 전기를 생산하는 설비다.

이 설비는 장기 운전 시 공기를 압축시키는 압축기가 미세먼지 등으로 오염돼 가스터빈 성능이 저하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발전소에서는 압축기 블레이드에 부착된 오염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세정을 주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하지만 압축기 오염은 구조가 복잡하여 육안 확인이 어려워 발전소는 일정 주기를 정하고 압축기 세정을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불필요한 세정으로 인한 추가비용이 발생하고 있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한전은 가스터빈 발전소 효율 향상과 외국 가스터빈 제작사에 지급하는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올 2월 가스터빈 성능 향상을 위한 한전-지멘스 협력 국제공동연구에 착수, ‘가스터빈 압축기 성능 저하 예측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게 됐다.

이번에 개발된 소프트웨어는 발전소 계측설비에서 실시간으로 얻어진 온도, 습도, 운전상태 데이터를 인공지능 기술에 입력해 가스터빈 압축기의 성능 저하와 압축기 오염도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이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게 될 경우, 연 3회 세정 횟수가 줄어들 것으로 한전은 예측했다. 이를 국내 발전사가 보유한 가스터빈 74기에 적용 시 연간 44억의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