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건설사 경쟁력 '인력에 달렸다'
상태바
중소건설사 경쟁력 '인력에 달렸다'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10.1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산연, 경쟁력 강화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 보고서 발간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중소 건설업체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인력 관리 역량을 높여야 한다는 분석이 등장했다. 영업, 견적 등 수주산업의 특징이 반영된 결과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15일 ‘중소 건설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건산연은 최근 시공능력평가 기준 150~500위 사이의 중소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소업체의 경쟁력 요소 가운데 영업·수주 활동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나타났다. 이어 △시공 활동 △조직관리 △인력관리 △기술 개발 순이었다.

이 결과를 토대로 중소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요소를 분석했는데, ‘수주 전문인력 관리’가 가장 중요한 역량으로 나타났다. ‘영업 전문인력 관리’ ‘견적인력 관리’가 뒤를 이었다.

최은정 연구위원은 “중소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요인은 결국 ‘인력’과 밀접하다”며 “대형 건설업체에 비해 한 명의 직원이 ‘일당백’을 해야 하는 중소업체의 상황상 인력관리의 중요성은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각각의 경쟁력 요소에 대해 현재 중소업체가 어느 정도의 수준인지를 조사한 결과, 기술 개발이 평균 1.78(5점 만점)로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생산체계 개편 이후 기술 경쟁력을 토대로 건설사가 수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정부의 구상과 업계의 현실에 괴리가 있다는 의미다.

기술개발 중에서도 R&D 투자와 시공 관련 신기술 보유 점수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향후 스마트건설 도입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뒤이어 인력관리가 평균 2.24점, 시공 활동이 평균 2.57점, 조직관리가 평균 2.68점, 영업·수주 활동이 평균 2.88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최 연구위원은 “견적과 수주 능력이 경쟁력 요인 중 가장 핵심 역량으로 꼽혔으나 이를 지원하기 위한 중소 건설업체의 조직 내 인력 양성 및 지원 체계, 기술 투자는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