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피에프, GE 풍력용 화스너 우선 공급자 계약 체결
상태바
케이피에프, GE 풍력용 화스너 우선 공급자 계약 체결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10.1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거점 전략’의 성과, 해외 진출 가속화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케이피에프(대표이사 송무현, 김형노)가 13일 GE의 풍력용 화스너 우선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케이피에프는 2021년 한 해 동안 GE의 풍력용 화스너 발주 중, 약 미화 720만달러어치 화스너를 공급하게 된다.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가격 및 품질 경쟁력 확보를 통해 북미 굴지의 풍력에너지업체에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미국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신재생 에너지 사업 확대 공약을 발표함에 따라 민주당의 대선 승리 시 풍력에너지 발전사업이 매우 활발해질 것으로 예측되며, 이에 따라 풍력용 화스너 수요 또한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케이피에프는 기술연구소의 끊임 없는 기술개발 및 상품개발 노력을 통해서 가격 경쟁력과 품질을 모두 확보할 수 있었으며, 이로써 이번 계약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케이피에프 윤광열 화스너사업부문장은 “글로벌 시장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거점별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이 성과를 내고 있다”며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북미의 풍력용 화스너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며, 국내 및 유럽, 아시아 시장에서도 선전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피에프는 국내 대표적인 화스너(볼트, 너트) 제조업체로, 건설 및 자동차용 화스너뿐 아니라 풍력발전 타워프랜지 조립용, 발전기용, 블레이드용 등에 사용되는 다양한 화스너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