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수단, 5억불 규모 정유공장 건설 '본격화'
상태바
남수단, 5억불 규모 정유공장 건설 '본격화'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10.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수출입은행 재원 제공
현지 정부 총 4곳 공장 신설 추진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남수단 국적의 트리니티에너지(Trinity Energy)사가 5억 달러 규모의 정유공장을 건설한다고 현지 언론이 지난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참고로 남수단 정부는 4개 정유공장 건설계획을 지난 5일 발표한 바 있다. 사업 대상지는 △벤셔(Bentiu) △팔로이치(Paloch) △파가(Paga) 등 4개 지역이다.

트리니티에너지가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남수단 정부가 발표한 사업지에 속한 곳 중 하나로 팔로이치 지역에서 이뤄진다.

정유공장 규모는 일산 4만 배럴가량을 정제할 수 있다. 공사기간은 3년이다. 이번 사업의 타당성조사와 설계는 아프리카수출입은행의 지원이 이미 이뤄졌다. 시공은 미국 국적의 케멕스(Chemex)사가 맡았다.

현지 관계자는 “이 곳에서 생산된 서유제품은 주변국인 케냐, 우간다, 탄자니아, DR콩고 등지로 수출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