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청정에너지 발굴로 탄소배출권 확보
상태바
해외 청정에너지 발굴로 탄소배출권 확보
  • 안광훈 기자
  • 승인 2020.10.0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발전-수자원공사, 해외수력 공동개발위한 MOU 체결
15만kW급 파키스탄 Patrind 수력발전(150MW)의 모습.
15만kW급 파키스탄 Patrind 수력발전(150MW)의 모습.

[기계설비신문 안광훈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해 해외 신재생에너지 발굴에 나선다.

서부발전은 지난 5일 대전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수자원공사와 해외 수력발전사업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수자원공사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해외 수력발전사업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해외 청정개발체제(CDM) 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또 CDM사업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해 이를 국내로 전환한 후 탄소배출권 거래를 활성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수자원공사에서 추진 중인 파키스탄 파트린드(Patrind) 수력발전 사업은 지난 7월 국내 CDM 사업으로 등록돼 있어 연간 27만톤에 해당하는 탄소배출권 확보가 가능하다.

서부발전은 `해외사업 마스터플랜`을 수립, 2030년까지 해외발전 설비용량 8GW 확보를 목표로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이다. 특히 해외 수력발전사업은 라오스 수력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네팔, 인니,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거점을 확장하고, 동유럽, 북・남미 진출을 통해 성과를 지속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물관리 전문 공기업인 한국수자원공사와 협업을 통해 상호 보완적인 경쟁력을 활용한다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국내 공공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 활성화와 민간일자리 창출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