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2밸리' 지방광역시에도 조성한다
상태바
'판교2밸리' 지방광역시에도 조성한다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9.2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도심융합특구 조성 추진
광역시 5곳 산업·주거·문화융합지역 개발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정부가 판교 제2테크노밸리(판교2밸리) 같은 도심융합특구를 지방 5대 광역시에 조성한다.

지난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영상회의로 개최된 제27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안건으로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을 보고했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대도시(부산·울산·광주·대전·대구광역시 5곳)의 도심에 기업,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판교2밸리와 같이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성남시 분당구 일대에 자리 잡은 판교2밸리는 국토부, 과기부, 문체부 등 5개 부처가 협력해 산업, 주거, 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을 조성 후 창업·벤처기업 등을 유치해 현재 약 45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도심융합특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포블레노우,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코텍스 혁신지구, 싱가포르의 원노스 지구와 같이 공공 또는 공공과 민간이 협업하여 조성한 삶-일-여가(live-work-play)가 있는 혁신지구를 모델로 삼고 있다.

특히 이번 조성계획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업해 수도권 소재 기업이 이전하는 경우 이전 지원금을 제공하거나 연구개발(R&D)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등 기업 유치방안도 포함해 특구 조성에서 운영까지 전생애주기를 고려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중기부는 혁신기업의 지방 이전 수요가 있는 경우, 해당 지자체와 협력해 기존 정책을 활용한 시범사업 등을 우선 진행하고 향후 성과 및 추가 수요 등에 따라 신규사업 신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은 향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하고 세부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이와 동시에 5개 광역시와도 협의해 선도사업지 발굴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부 박무익 국토도시실장은 “도심융합특구가 지역경제의 활로를 개척하는 반등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도심융합특구는 새로운 균형발전정책의 일환인 도심융합특구 조성과 관련해 정부, 지자체 등 관련된 모든 주체들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