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초 악취관리시스템 개발
상태바
현대건설, 국내 최초 악취관리시스템 개발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9.2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환경기초시설의 악취농도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뿐 아니라 악취가 주변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는 시스템을 현대건설이 개발했다.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음식물 처리장, 하수처리장 등의 환경기초시설을 위한 악취관리시스템 ‘홈스(HOMS, Hyundai Odor Management System)’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악취관리시스템으로, ‘복합악취 정보를 이용한 악취 발생 현장의 공조 제어 시스템’으로 올해 6월 특허 출원을 마친 상태다.

기존 복합악취센서는 개별 악취 유발 물질을 각각의 전용 센서로 측정한 뒤 이를 조합해 복합악취로 표현하는 단순한 방식이었다. 수십만 가지의 악취 유발물질을 일일이 측정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센서가 많이 필요하지만, 시설 안팎의 다양한 악취를 파악하기엔 한계가 따랐다.

홈스는 각 실별로 온도, 습도, 암모니아, 황화수소, 휘발성 유기화합물 다섯 가지 센서의 측정값만을 바탕으로 복합악취로 표현하는 자체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다.

개별 악취 전용 여러 센서가 불필요해 기존 복합 악취센서 대비 대폭 가격 절감이 가능하다. 또 같은 비용으로 다수의 실내공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홈스에는 차압제어기술이 적용됐다. 공기가 고기압에서 저기압으로 흐르는 성질을 이용한 것으로, 악취가 발생되지 않는 실은 공기압을 높이고 악취가 발생하는 공간은 공기압을 낮춰 악취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고 원활히 포집되도록 했다.

홈스는 현대건설이 지난 2016년 준공하고 연구수행기관으로 참여 중인 ‘충주 음식물 바이오 에너지 센터’에 시험 적용됐다.

10만716㎡ 규모로 하루 80t의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해당 시설에서 홈스(HOMS)의 우수한 악취 관리 효율성을 검증했으며 향후 여러 환경기초시설에 적용을 넓혀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소 관계자는 “악취 공해의 예방과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증가하는 환경적 요구에 당사가 개발한 홈스(HOMS)가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를 통해 여러 환경 공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하는 체계 마련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