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코로나19 예방용 환기시설 설치 때 900만원까지 지원
상태바
문경시, 코로나19 예방용 환기시설 설치 때 900만원까지 지원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9.1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경북 문경시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예방하고자 전국 처음으로 업소 감염병 예방시설 개선사업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예산은 30억원으로 감염병 예방시설을 설치하는 업소에 투자비의 90%(최대 900만원)를 지원한다.

특히 감염병 예방시설인 환기시설(환기 덕트, 환풍기, 환기창 등)이나 가림막을 설치한다면 900만원까지 무상 지원한다.

신청 대상 업종은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운동시설, 뷔페, PC방, 학원, 교습소, 일반음식점, 이·미용업 등이다. 

문경시는 오는 29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지원 자격은 사업자등록과 주민등록이 모두 문경시로 돼 있는 개인사업자(소상공인)이다.

연간 매출액 1억원 이상인 사업자, 국세·지방세 체납자, 영업정지 이력 2회 이상인 사업자는 제외한다.

문경시는 또 500만원 이내 살균·소독 기능이 있는 물품 구매나 노후시설의 위생 개선사업에도 90%인 450만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같은 업소에 감염병 예방시설 개선 사업과 중복지원은 하지 않을 방침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코로나19 유행이 경기침체로 이어져 소상공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소상공인의 지원 요청을 받아들여 감염병 예방시설 개선을 돕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