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위험성평가 표준모델 개발
상태바
LH, 위험성평가 표준모델 개발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9.1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전기 등 공종별 위험요인·대책 제시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LH(사장 변창흠)가 건설현장의 특성을 반영한 위험성평가 표준모델을 개발했다. 상대적으로 안전 관리에 취약한 소규모 건설현장에서의 사고를 줄이는데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LH는 건설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LH형 위험성평가(Risk assessment) 표준모델’을 개발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위험성평가는 현장 위험요인을 사전에 발굴해 그로 인한 부상‧질병 등 위험성을 추정하고, 이를 줄이기 위한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일련의 과정이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모든 사업주(건설현장의 경우 시공사)가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그러나 소규모 공사의 경우 위험성평가 이행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표준모델은 기계‧전기‧조경‧공공리모델링‧수선유지급여 5개 분야를 대상으로 개발됐다. 작업특성별 9개 공종 71개 단위로 분류해 총 4000여개의 위험요인과 감소대책을 제시했다. 또 시공사별로 수립해야 하는 ‘위험성평가 실시규정’ 표준안을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숙지할 수 있도록 교육 영상도 함께 만들었다.

LH는 변화하는 현장 여건을 지속적으로 분석해 ‘LH형 위험성평가 표준모델’을 매년 고도화할 계획이다.

LH 장철국 안전기획실장은 “안전분야에서 최고의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안전사고 저감과 발주자 책임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