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국내 모듈러 건축 기술로 중동 진출 나선다
상태바
코오롱글로벌, 국내 모듈러 건축 기술로 중동 진출 나선다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9.1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E 카옌그룹 등과 삼자간 업무협약 체결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국내 모듈러 건축의 중동진출 교두보를 확보했다.

11일 코오롱글로벌은 자회사인 코오롱모듈러스는 이날 UAE 카옌그룹 및국내 IT기업 블루인텔리전스와 중동, CIS(독립국가연합) 및 동유럽 지역에서 모듈형 주차타워 건설 및 주차설비 및 운영시스템 등 토털솔루션 사업 추진을 위한 3자간 공동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는 일차적으로 두바이 소재 첨단기술 연구단지(DSO: Dubai Silicon Oaisis) 내 약 2000여 대의 규모의 민간주차 시설 운영사업 수주를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코오롱모듈러스는 모듈러 건축 솔루션의 일체를 제공하고, 카옌그룹은 사업지역 내 주차 및 모듈관련 제품과 비즈니스를 개발한다. 블루인텔리전스는 주차설비와 시스템 등을 공급한다.

모듈러 건축방식은 공장에서 주요 구조물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최소한의 조립공정을 통해 건물을 완공하는 방식을 말한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중동 및 동유럽 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모듈러 건축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협력업체들과 협업해 한국 모듈 건축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모듈러 건축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모듈러 건축 기술이 미래 건설시장을 이끌어나갈 핵심기술로 판단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해 올해 6월 코오롱모듈러스를 자회사로 설립했다.

최근 국립중앙의료원과 30병상 규모의 3층짜리 모듈형 음압병동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9월 말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계약부터 불과 한 달 안에 완공을 하는 것이다.

회사 설립 전인 지난 4월에는 코오롱그룹이 기부한 서울대병원 문경 치료센터 음압병동을 건립한 바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비주거시설 뿐 아니라 청년임대주택과 오피스텔, 아파트 등의 주거시설에도 모듈형 건축방식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첫 해인 올해는 이 분야에서 100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모듈러 건축분야 뿐 아니라 핵심 소재를 사업화해 모듈러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며 “2025년까지 고층 주거용 건물과 호텔 및 상업시설 등 비주거 건축물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연 매출 3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