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건협 릴레이 인터뷰] 현규섭 HDC현대산업개발 설비그룹장
상태바
[종건협 릴레이 인터뷰] 현규섭 HDC현대산업개발 설비그룹장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9.1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는 ‘삶의 질’ 결정하는 산업”
4차산업시대 철저히 대비해야
기계설비법 시행 기대감 커
업무 표준화·품질향상 등 중점

종합건설사에서 근무하는 기계설비 책임자들이 결성한 한국종합건설기계설비협의회(종건협)는 기계설비인의 사회적 지위 향상과 상호간 친목을 도모하고 각계각층과의 교류·소통을 통해 기계설비 관련 기술 개발과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기계설비신문〉은 기계설비산업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고 있는 종건협의 이야기를 듣고자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편집자주]

현규섭 HDC현대산업개발 설비그룹장.

“시대 상황과 정책 변화로 관심받는 기술 트렌드가 바뀌어도 추구해야 할 기술 중심에는 늘 기계설비가 있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 현규섭 설비그룹장은 기계설비가 국민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기계설비가 추구해야 할 방향으로 BIM, IoT, AI, 빅데이터, 스마트러닝, 딥러닝 등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환기설비를 포함한 기계설비산업의 각 분야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법적 제도적 장치 마련과 기술인력 육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현규섭 그룹장은 종건협의회 간사를 맡으며 대한민국 기계설비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 종사자들과 고민하고, 협력하고 있다. 이에 실무에서는 길잡이로, 조율자로, 때론 지휘자로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협력사와의 상생협력도 중요하게 추진하고 있다. 크게 네 가지로 금융지원, 교육지원, 소통과 행사, 제도개선이 그것이다.

또 기계설비법 시행과 관련해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안장성 상무를 초빙해 기계설비법 입법 취지와 향후 계획에 대해서 듣고, 회사 설비그룹에서 자체적으로 준비한 자료를 이용해 기계설비법 주요사항과 현장 준수 사항에 대해 교육했다.

현 그룹장은 “기계설비산업 규모로 볼 때 입법 자체가 많이 늦었지만, 이제라도 기계설비산업을 대표하는 법이 제정돼 시행된 것이 무척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시공기술자 선임 기준 등이 빠져 다소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기계설비법을 통해 기계설비 산업발전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과 추진이 이뤄지고, 기술기준이 제정됨으로써 기계설비산업 발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타 회사와는 다르게 팀장, 부장이라는 직함보다 그룹장이라는 직함을 사용한다. 직함만 다른 게 아닌 그룹 내 업무처리 또한 남다르다.

현 그룹장은 “소통을 통한 공감과 협력을 바탕으로 회사와 그룹의 미션을 공유하고 정확한 업무분장과 피드백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즐겁게 일하며 아이디어가 넘치는 그룹을 만드는 것이 저의 목표”라며 “그러기 위해서 설비 그룹원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코칭을 중점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최근 회사 차원에서 새롭게 시작된 H-PIC(HDC Performance Improvement Coaching)을 통한 그룹원 1:1 코칭은 그룹원들의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 덕분인지 그룹원들의 팀워크에 대해서도 그는 확신에 찬 말투로 말했다.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며 아껴주는 설비그룹 문화에서 생기는 시너지는 책임 완결형 업무관리로 업무의 완성도를 높이고 생산성을 높입니다. 우리 그룹원들과 함께라면 어떤 미션이든 수행할 자신이 있습니다. 달나라에 아파트도 지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