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기설비 고도화 등 감염 방지 위한 기준 수립 필요”
상태바
“환기설비 고도화 등 감염 방지 위한 기준 수립 필요”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9.04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다중이용시설 환기방안 모색 위한 온라인 포럼 열려
국토교통부가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 방지를 위한 환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문가 포럼을 온라인 방송으로 개최했다. 사진 좌측부터 송두삼 성균관대학교 교수, 유호선 대한기계설비산업연구원장, 박진철 대한설비공학회장, 김광림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장, 정달홍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장, 황동곤 우원엠앤이 소장, 김민수 서울대학교 교수, 안장성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기계설비법센터 상무, 한화택 국민대학교 교수.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환기설비 고도화 방안 등 K-방역의 환기모델이 구축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계기로 실내 환기에 대한 관심이 급증함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 방지를 위한 환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문가 포럼을 4일 온라인(유튜브 생방송, https://www.youtube.com/watch?v=Kw_kbQiEzxE)으로 개최했다.

이번 온라인 포럼은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환기방안’을 주제로 열렸다. 포럼에는 △박진철 대한설비공학회 회장 △김광림 국토부 건설산업과장 △정달홍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 회장 △송두삼 성균관대 교수 △윤영경 고려대병원 교수 등 환기·방역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밀폐된 공간에서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내 환기의 중요성이 높아졌다는 점에 공감하고, 환기설비의 필요성과 일상생활에서 지킬 수 있는 환기방법 등을 논의했다.

대한설비공학회 박진철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초기부터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집단 감염 유발을 걱정해 왔다. 환기설비가 매우 중요함에도 제대로 가동되지 않았고 시설 크기에 따른 기준도 미비한 상황”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다중이용시설에서의 환기설비 운영 방법과 기준이 보완돼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일조해 국민이 하루 속히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가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영위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기단연 정달홍 회장은 “환기는 인간이 실내에 거주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그동안 창문을 여는 자연환기나, 그렇지 못한 곳에서는 기계식 환기를 해 왔다. 하지만 관련 규정이 여러 법에 산재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에는 부족한 방식으로 설계, 유지관리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환기설비 기준을 정립하고 시행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만큼 이번 포럼이 적절한 방안을 도출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법적·제도적 기반 마련과 함께 감염 확산을 막을 환기설비 고도화 방안이 수립돼 K-방역의 환기모델로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토부 김광림 건설산업과장은 “이번 포럼에서 다중이용시설의 환기설비 운영 방법과 환기 방법 등에 관해 전문적인 발제 및 토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가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 방지를 위한 환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문가 포럼을 온라인 방송으로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