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언택트 시대 3D기술로 제조·건설 등 지능화 선도
상태바
삼성SDS, 언택트 시대 3D기술로 제조·건설 등 지능화 선도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9.0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으로 설계·현장·파트너사 간 비대면 협업
현장엔지니어가 태블릿PC를 통해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로 제작한 3D 디지털 매뉴얼을 보면서 작업하고 있다 .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삼성SDS가 언택트(비대면)시대, 3차원(3D) 기술을 토대로 제조·건설 등 다양한 산업의 지능화를 이끈다.

삼성SDS는 최근 3D 설계 데이터의 현장 공유 및 비대면 협업을 지원하는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 솔루션으로 제조업 지능화를 선도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통상적으로 3D 설계도는 CAD(Computer Aided Design) 제품별로 데이터 형식이 달라 호환이 어렵고, 도면을 보기 위해 고가의 전문 소프트웨어와 고성능 PC가 필요했다. 또한 도면 유출의 위험이 있어 설계 단계의 파트너 간 협업은 물론이고, 생산·시공현장과 정보 공유도 쉽지 않았다.

반면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는 30여종의 다양한 3D 설계 데이터를 호환하고, 대용량 데이터를 경량화해 웹·모바일에서 빠르게 시각화할 수 있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 방식으로 보안성을 강화했다.

실제로 이 솔루션을 도입한 A건설사는 3D 설계 데이터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공유하면서 발주처·시공현장·파트너사와의 협업이 가능해졌다. 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인프라가 열악한 해외공사 현장에서 경량화된 설계도면을 모바일로 빠르게 조회하며 업무능률을 올릴 수 있었다. 고가의 CAD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비용도 대폭 절감했다.

이와 함께 제조현장에선 코로나19로 인해 한곳에 모이기 어려운 설계·생산·파트너사 담당자들이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의 디자인 미팅 기능을 활용해 원격으로 설계 데이터를 실시산 검증하고 설계 변경 이력을 관리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고객 지원 분야에선 현장 엔지니어가 모바일 기기로 3D 매뉴얼을 확인해 제품설치와 AS(사후서비스)를 진행하고, 사무실에 있는 전문가에게 영상을 공유하며 실시간 원격지원을 받게 된다. 실물 샘플 없이 쉽고 빠른 3D 디지털 매뉴얼 제작이 가능해 교육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삼성SDS는 현재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 솔루션으로 가전, 반도체, 건설·엔지니어링 업종에 적용하고 있으며, 자동차, 선박, 하이테크 설비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재철 삼성SDS 인텔리전트팩토리사업부장(부사장)은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가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할 것”이라며 “삼성SDS는 AI, 3D 등 최신 IT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 현장의 지능화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삼성SDS는 이달 9일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REAL 2020’ 행사에서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를 상세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