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경제성장률 -1.3%로 대폭 하향
상태바
한은, 경제성장률 -1.3%로 대폭 하향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8.2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0.2%에서 1.1%p 더 낮춰
외환위기 후 22년만의 역성장 예고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에 그칠 것이라고 한국은행이 전망했다. 

앞서 5월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외환위기(1998년 -5.1%) 이후 22년 만의 '역성장'을 우려하며 -0.2%의 성장률을 제시했지만, 상황이 예상보다 더 나빠지자 3개월 만에 성장률을 다시 크게 낮춘 것이다.

27알 한은이 발표한 경제전망보고서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이 같이 밝혔다. 

한국경제가 실제로 '역성장'을 경험한 해는 1980년(-1.6%), 1998년(-5.1%) 단 두차례 밖에 없다. 한은이 글로벌 금융위기 충격에 마이너스(-1.6%)를 점쳤던 2009년조차 실제 성장률은 0.2%에 이르렀다.

올해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확정되면 외환위기 당시(1998년) 이후 22년 이래 첫 사례다.

내년 성장률은 2.8%로 전망됐다. 역시 직전 전망(3.1%)보다 0.3%포인트 낮은 수치다.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 0.4%, 1%로 제시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국내 경제는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며 "수출 감소 폭이 다소 줄었으나 민간소비 개선 흐름이 약화된 가운데 설비투자 회복도 제약되고 건설투자는 조정세가 이어졌다. 큰 폭의 취업자 수 감소세가 이어지는 등 고용 상황도 계속 부진했다"고 최근 경기를 진단했다.

이어 "앞으로 국내 경제의 회복 흐름은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 등으로 예상보다 더딜 것"이라며 "올해 GDP 성장률은 지난 5월 전망치(-0.2%)를 상당폭 하회하는 1%대 초반 수준으로 예상되며, 전망 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