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쓰레기 소각시설 공사 담합한 2개사에 과징금
상태바
공정위, 쓰레기 소각시설 공사 담합한 2개사에 과징금
  • 기계설비신문
  • 승인 2020.07.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입찰 담합으로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대경에스코와 ㈜조선내화이엔지에 시정명령과 함께 9억8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대경에스코는 조선내화이엔지를 들러리로 내세워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지자체가 발주한 13건의 생활폐기물 소각로 설치공사를 싹쓸이했다.

공정위는 이에 대경에스코에 과징금 6억7200만원, 조선내화이엔지에 3억1600만원의 과징금을 각각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입찰에서 들러리를 서는 사업자도 공사가 아닌 다른 방식으로 경제적 이득을 취하는 경우가 있어 담합한 사업자 모두를 제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사업 실시 과정에서 발생하는 담합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