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확대 ‘청신호’…EU에 주목하라
상태바
원전 확대 ‘청신호’…EU에 주목하라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7.2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 움직임에 “유지” 목소리 커져
코로나19발 경제침체 극복 위한 부양책‘기대감’
“한국, 도입국 면밀히 분석해 전략 다변화해야”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탈원전을 선언한 유럽에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 연말 새 집행부로 출범한 유럽중앙은행(ECB)과 EU집행위원회가 기후 변화 대응을 최우선과제로 제시한데 따른 변화다.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서는 원전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유럽의회는 지난 4월 ‘기후 변화에 맞서려면 원자력을 포함한 모든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각국이 원자력발전소 투자를 강력하게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원전 필요성에 강조했다.

지난 1년간 UN·IEA 등이 발표한 다수의 보고서 역시 원전이 탄소 제로 경제(탈탄소)를 실현하기 위한 필수 요소라고 지적하는 점도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유럽 내 여론도 원전에 우호적인 입장으로 선회했다. 아날리스그룹펜(Analyse Gruppen)이 실시한 최근 조사를 보면 탈원전에 속도를 내왔던 스웨덴에서 국민의 78%가 원전 방식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벨기에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83%가 온실가스 저감 대책에 원전이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마땅한 대안이 없는 만큼 원전 증설을 재개키로 결정했다. 헝가리와 핀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에 가장 적극적인 국가다.

헝가리는 기후변화계획안을 통해 전력부문에서의 탈탄소를 위한 원자력 용량 증설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신규 원전인 퍽시(Paks) 5·6호기(각 1200MW급) 증설에 125억 유로(약 140억불)를 투자키로 한 것.

핀란드도 SMR(소형 모듈원자로) 도입을 준비 중이다. 핀란드 정부는 관련 업무 전담팀을 발족하고, SMR 인·허가시스템, 방사선 안전성 모니터링과 관련된 원자력법 개정 방안도 검토에 나섰다.

프랑스에서도 원전 바람이 불고 있다. 프랑스원자력에너지협회(SFEN)는 “신규 원자로 건설 프로젝트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경제를 회복시키는 효과적인 도구다. 원전산업계는 신규 원전 건설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환경문제 해결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를 극복해야 한다는 인식이 깔려 있다. 원전 건설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용 유발효과, 원전 건설로 발생하는 경제적 이득이 경제 회복에 일조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더욱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에너지 수요의 지속적인 증가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안보 등을 고려할 때 원자력발전의 역할은 커질 것이라고 이들 국가는 전망했다. 즉, 신규 원전 건설 수요도 증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해외건설 전문가는 “한국의 원전 수출은 아랍에미리트가 최초이자 유일하다. 앞으로 추가 수주를 위해 도입국과 경쟁국의 특징을 주도면밀하게 분석하고 수출 자원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발주국과 수주국 정부간 협약을 체결해 사업자를 선정하는 수의계약방식, 원전 건설 인력의 고용과 양성을 포함한 패키지형 수주가 늘고 있는 만큼 전략의 다변화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기준 전세계 30개 국가에서 441기의 원자로가 운영 중이다. 지역별로는 북미지역이 114기로 가장 많다. 뒤이어 △극동지역 109기 △서유럽지역 108기(영국 제외) △중동부유럽 73기 △중동·남아시아 28기 △영국 15기 △남미지역 7기 △아프리카 2기 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